소식

동역자 여러분과 함께하는 CTS 영상선교사역의 다양한 소식을 전합니다.


함께선교 스토리

[동역자스토리] '한 발짝이라도 옮길 수 있을 때...' 유화자 권사님

페이지 정보

  • 작성자 cts
  • 날짜 2023.11.09
  • 조회수 1,034

본문

CTS를 교회 삼아 살아가는 유화자 권사님


오랜 암 투병으로 거동조차 힘겨워져 외출도 할 수 없게 된

권사님에게 CTS는 복음을 붙들게 해준 마지막 동아줄이었습니다.



 613fe88bf00ee50b1dd06ec18f6b67a5_1699513977_6195.png


이미 병원에서는 시한부 판정까지…

그럼에도 권사님이 끝까지 놓지 않았던 것은 복음 전파의 사명



613fe88bf00ee50b1dd06ec18f6b67a5_1699522902_096.png
 


Q. 몇 개월 전까지도 힘든 몸으로 노방전도를 하셨다고... 대단하세요 
 
대단한 게 아니죠... 예수님이 날 위해 죽으시고 고난 당하셨는데
거기에 비하면 나는 아무것도 아니죠. 아무런... 그 대가를 갚지 못하죠.

 
613fe88bf00ee50b1dd06ec18f6b67a5_1699522143_4186.png
 
 

Q. 어떻게 CTS 후원을 결심하게 되셨나요?
 
마음을 강하게 가져야 하는데... 아파서 누워있다 보니까 자꾸만
하나님 나 좀 빨리 데려가 달라고만 기도가 나오더라고요.

그래서 한 발짝이라도 옮길 수 있을 때 빨리 후원을 실천해야 되겠다.
 
 
613fe88bf00ee50b1dd06ec18f6b67a5_1699514368_8495.png
 
 
기독교 방송이 얼마나 귀해요. 복음이 거기서 흘러나가는데...

나는 갈 수가 없잖아요. 전파를 통해서 조금이라도...
내가 선교할 수 있다는 게 너무 감사하더라고요.

그게 또 하나님의 뜻이잖아요.
 

613fe88bf00ee50b1dd06ec18f6b67a5_1699514479_7246.png
 

유화자 권사님은 더 이상 나가서 복음을 전할 수 없기 때문에  
CTS가 대신 달려가서 복음을 전해달라는 마음으로 후원을 해주셨습니다.

그리고 하나님께서 주신 소명을 다 하시고 주님 품으로 가셨습니다.

이제 더 이상 암으로 인해 고통 당하지 않으시는 가장 좋은 곳, 
천국에서 아주 행복하게 평안하게 계신 줄 믿습니다.
 

(故유화자 권사님의 유언 영상)


_



_



CTS기독교TV가 거동이 불편한 故유화자 권사님에게 
복음을 붙들게 해준 마지막 동아줄이 되었던 것 처럼 
복음을 들을 수 없는 많은 분들에게 교회가 되어주고 있는데요.

권사님의 귀한 헌신과 열정을 저희가 잘 이어받아
복음 전파의 사명을 위해서 승리하며 달려가겠습니다!


_
 

 

f8afdc1650e10db91f349cc22b412e06_1674794036_4688.png